TOP

보도자료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논평]베트남에서의 한국 의약품 입찰 등급 유지를 환영한다
작성자 백은혜 출처
등록일 2019/07/18
첨부파일 베트남에서의_한국_의약품_입찰_등급_유지를_환영한다._20190718.hwp (48 KB)
IMG_9435.JPG (6.25 MB)

베트남에서의 한국 의약품 입찰 등급 유지를 환영한다

 

 

베트남에서의 한국 의약품 입찰 등급이 2그룹으로 최종 확정된 것을 크게 환영한다.

 

이는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기민한 대응에 따른 외교적 성과로, 국내 제약기업의 아세안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18일 식약처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공공입찰에서 한국 의약품을 2그룹으로 유지하는 내용의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규정을 확정, 발표했다.

 

이에 우리 제약산업계는 지난 2017년 한국 의약품에 대한 베트남측의 5그룹 하향조정설이 불거진 이래 국가적 차원의 역량을 결집, 적극적으로 대응한 식약처와 이의경 처장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다.

 

베트남 보건부가 지난해 2월 발표한 의약품 입찰규정 개정 초안에 의하면 한국 수출의약품의 입찰등급이 기존 2그룹에서 5그룹으로 하향 조정될 위기에 처했다. 베트남은 한국 의약품 수출 4위국(2018년 기준 1,884억원)으로, 입찰 기준이 당초 안대로 하향 조정될 경우 대규모 손실은 물론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 수출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란 우려가 컸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지난해 3월 대통령의 베트남 순방과 5월 식약처장의 베트남 방문 시 고위급 회담 진행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한국 의약품의 2그룹 유지를 요청했다. 이어 같은 해 11월 베트남 보건부가 한국을 찾고, 다시 올해 6월 식약처가 베트남을 방문하는 끈질긴 협상 끝에 2등급 유지를 확정짓는 성과를 거뒀다.

 

이는 식약처의 금번 외교적 노력뿐 아니라 ICH, PIC/S 가입 등 국내 의약품의 품질관리 시스템과 규제 환경을 글로벌 기준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지속적인 국제협력 활동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특히, 이번 규정 개정으로 1그룹에 포함될 수 없었던 국내 제약사가 유럽이나 미국으로부터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인증을 획득한 경우 1그룹 진입이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베트남 공공의료시장 진출의 관문인 입찰 선정 평가에서 유리하게 작용해 향후 한국 의약품의 베트남 진출이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

 

다시 한번 문재인 대통령과 이의경 처장을 비롯한 식약처 당국자들, 국회, 대사관을 비롯한 많은 분들의 헌신적인 협력과 노고에 깊이 감사 드리며, 우리 제약산업계는 앞으로도 기술 및 품질 혁신에 만전을 기해 베트남 등 아세안 시장을 비롯한 해외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낼 것임을 약속한다.

 

 

 

 

 

2019. 7. 18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전글 제약바이오산업 채용박람회, 무료 부스 신청 마감 임박
다음글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에서 인재를 찾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