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보도자료

대표-소통공간-공지사항-공지사항 상세보기 - , 카테고리, 제목, 내용, 파일, 조회수, 작성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약바이오협회, 화학연·진흥원 3자 MOU 체결
작성자 김지섭 출처
등록일 2019/05/27
첨부파일 190527_제약바이오협회,_화학연·진흥원_3자_MOU_체결.hwp (28 KB)
190527_한국화학연구원_한국보건산업진흥원_3자_글로벌_신약분야_발전을_위한_협약식.JPG (1000 KB)

제약바이오협회, 화학연·진흥원 3MOU 체결

 

- 3개 기관 공동 협력 다짐제약산업 지원 박차 -

  • 위한 빅데이터 확보·AI 인프라 구축 기대 -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가 빅데이터 확보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국내 제약기업의 신약개발 지원 등을 위해 한국화학연구원(원장대행 김창균)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3자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4일 대전 유성구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체결한 이번 MOU신약개발을 위한 빅데이터 공유 및 AI 인프라 구축 공동연구개발 및 기술교류 제약 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신약개발 및 의약생산에 대한 기술지원 제약 관련 교육 협력 등이 주 내용이다.

 

협회는 정부 출연 연구기관 및 공공기관과 협력을 통해 AI 신약개발을 위한 빅데이터 활용도를 극대화한다는 방안이다. 1976년 설립된 한국화학연구원은 화학산업의 연구 경쟁력 강화를 통한 혁신성장과 국가·사회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기관으로, 국내외 화합물과 연구결과에 대한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AI 신약개발을 위한 공공 포털사이트 구축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바이오·제약산업을 지원한다.

 

이번 협약과 관련해 원희목 회장은 “AI 신약개발을 위한 빅데이터의 수집·활용에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을 통한 각 기관과의 협력이 필수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제약업계의 신약개발 효율을 높이고 실질적인 성과가 나오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균 원장대행은 세 기관의 협약을 통해 조성하는 빅데이터와 AI 기술이 글로벌 신약개발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퍼스트 인 클래스(계열 최초 약물) 신약이 탄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찬 원장은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한 글로벌 신약개발 토대를 마련하고, 우리 제약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생태계 조성 및 정책지원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AI를 신약개발에 적용하면 후보물질 발굴 등 평균 10년 이상 소요되는 기간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협회는 지난 3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인공지능 신약개발지원센터를 개소하고 국내 제약사의 AI 신약개발 인프라 구축에 나서고 있다.




이전글 제약바이오협회, 대구경북첨복재단과 MOU 체결
다음글 식약처의 인보사 조사결과 발표에 대한 한국제약바이오협회의 입장